빛과생명 교회
  Home  

     
이종철 

어떤 재판관

어떤 재판관




피오렐로 라과디아(Fiorello La Guardia)는 뉴욕 시장을 세 번이나 연임했던 사람이다. 지금도 그의 이름을 딴 라과디아 공항이 뉴욕시의 퀸즈에 있다. 그는 시장이 되기 직전 법원 판사로 일을 했었다. 1930년 어느 날, 상점에서 빵 한 덩어리를 훔치고 절도혐의로 기소된 노인을 재판할 때의 일이다.
“전에도 빵을 훔친 적이 있습니까?”
“아닙니다. 처음 훔쳤습니다.”
“왜 훔쳤습니까?”
“예, 저는 선량한 시민으로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러나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일자리를 얻을 수 없었습니다. 사흘을 굶었습니다. 배는 고픈데 수중에 돈은 다 떨어지고 눈에는 보이는 게 없었습니다. 배고픔을 참지 못해 저도 모르게 빵 한 덩어리를 훔쳤습니다.”

라과디아 판사는 노인의 딱한 사정을 듣고 난 뒤에 곧 판결을 내렸다. “아무리 사정이 딱하다 할지라도 남의 것을 훔치는 것은 잘못입니다. 법은 만인에게 평등하고 예외가 없습니다. 그래서 법대로 당신을 판결할 수밖에 없습니다. 당신에게 10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합니다.” 방청석에서는 판사가 노인의 딱한 사정을 감안해 관대하게 선처할 줄 알았는데, 뜻밖의 단호한 판결에 여기저기서 술렁거리기 시작했다. 라과디아 판사는 논고를 계속했다. “이 노인이 빵 한 덩어리를 훔친 것은 오로지 이 노인의 책임만은 아닙니다. 이 도시에 살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도, 이 노인에게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고 방치한 책임이 있습니다. 그래서 나는 나 자신에게도 10달러의 벌금형을 내리고, 동시에 이 법정에 앉아 있는 여러분 모두에게 각각 50센트의 벌금형을 선고합니다.”

라과디아 판사는 먼저 자기 지갑에서 10달러를 꺼내어 모자에 담았다. 그리고 옆에 있는 경무관에게 그 모자를 주면서 모든 방청객들에게서 벌금을 거두라고 명령하였다. 아무도 판사의 선고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었다. 그렇게 해서 거두어진 돈이 모두 57달러 50센트였다. 노인은 그 돈을 받아서 10달러를 벌금으로 내고, 남은 47달러 50센트는 손에 쥐고 감격의 눈물을 지으며 법정을 떠났다.

오늘 우리 사회에서도 이런 일을 경험할 수 있을까? 긍휼을 잃어버린 재판, 이웃의 고통을 외면하는 무정함이 우리 사회를 지배하고 있다. 주님은 교회를 향하여서도 이렇게 책망하고 계신다. “너희는 가서 내가 긍휼을 원하고 제사를 원치 아니하노라 하신 뜻이 무엇인지 배우라”(마태복음9:13)


   오바마와 공감의 능력 [7]

이종철

   예수는 승리자다

이종철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