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생명 교회
  Home  

     
이종철 

어린 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하면

어린 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하면




니체는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세 종류의 인간형에 대해서 말한 바 있다. 첫째는 낙타 유형이다. 낙타는 인내심으로 상징된다. 물도 없고 뜨거운 사막을 무거운 짐을 지고 걸어간다. 낙타는 “너는 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의무감으로 가득 찬 인생의 비유이다. 낙타의 등에 있는 두 개의 봉은 의무와 희생이다. 낙타는 헌신하며 열심히 일하지만 즐거움은 없고 남을 위해 사는 고단한 존재이다. 그러다 사막에서 쓸쓸히 죽음을 맞는다. 둘째는 사자 유형이다. 사자는 자유와 도전을 상징한다. 공격적이다. 사자는 자신이 주인이다. 남의 말이나 명령도 듣지 않고 자기 욕망과 자기실현에 충실하다. 자기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인생을 즐긴다. “나는 하고 싶은 대로 한다”가 사자의 삶의 양식이다. 니체는 우리를 향하여 낙타의 삶에서 사자의 삶으로 존재를 바꿀 것을 요구한다.

그런데 니체가 가장 이상적인 유형으로 들었던 것은 세 번째의 어린아이 유형이었다. 니체는 어린아이에 대해서 이렇게 표현한다. “어린아이는 천진난만이요, 망각이며, 새로운 시작, 놀이, 스스로의 힘으로 굴러가는 수레바퀴이고, 최초의 운동이자 신성한 긍정이다.” 온갖 미사여구를 갖다 붙이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이 ‘놀이’라는 단어이다. 즐긴다는 것이다. 무리가 없이 자연스럽다. 억지로 하지 않는다. 갈등이 없다. 이것이 진정한 생명의 힘이다. 생명은 의지력을 발휘하지 않아도 안에서 자연스럽게 솟아오른다.

주님 또한 우리에게 이렇게 말씀하신 바가 있다. “가라사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돌이켜 어린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하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마18:3) 어린아이는 생명의 덩어리이다. 어린아이는 염세적이지 않다. 부정적이지 않다. 한숨을 쉬는 어린아이가 있던가? 그들에게는 늘 기쁨이 있고 희망으로 가득 차 있다. 그들의 전 삶이 놀이이고 그들의 눈에는 호기심으로 가득 차 있다. 그들은 가장 많이 자연을 닮아 있다. 우리는 어떤 유형의 사람인가?


   하나님의 전신갑주

이종철

   하나님의 기적

이종철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