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생명 교회
  Home  

     
이종철 

산다는 것이 황홀하다

산다는 것이 황홀하다




『산다는 것이 황홀하다』. 다하라 요네꼬가 쓴 자전적 소설의 책 제목이다. 그 인생이 어떠했기에 이런 고백을 할 수 있는 것일까? 그런데 이 사람의 모습을 보면 도무지 그런 고백을 할 수 없다. 두 발과 왼쪽 손이 없고 달랑 오른손만 있으며 그 손에도 단지 세 개의 손가락만 달려 있기 때문이다. 원래는 온전한 몸이었다. 감수성 예민한 여고시절 어머니의 죽음으로 충격을 받았던 그녀는 고3 때 기차에 뛰어들었다. 그 때문에 두 발과 왼손을 잃었고 오른손의 두 손가락마저 잘려 나가고 말았던 것이다.

극도의 절망감으로 수차례 자살을 기도하던 그녀에게 타하라 아키토시란 한 신학생이 병원 전도를 하게 되었다. 요네꼬는 전도지에 쓰인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고린도후서 5:17)” 말씀에 감동을 받았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있는 모습 그대로를 사랑하십니다. 당신을 위한 하나님의 계획이 있습니다. 예수님을 믿으세요.”라는 복음의 메시지를 듣고 요네꼬는 주님을 영접하게 되었다.

주님을 영접한 후 그녀의 마음속에는 감사의 마음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아무 것도 없다고 절망하여 죽으려고까지 했던 그녀는 이제 오른손에 세 손가락이 남아있다는 사실에도 감사하는 사람이 되었다. 삶을 감사로 받게 되자 그녀의 내면과 삶 또한 아름다워지기 시작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한 청년, 곧 그녀에게 복음을 전했던 신학생과 요네꼬는 결혼을 하게 되었고 두 딸까지 낳게 되었다.

그녀의 책 속에 “감자와의 전쟁”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세 손가락으로 감자를 잡으려 하니 동그란 감자가 떼구루루 굴러가기만 했다. 여러 번 시도를 해보았지만 감자는 자기를 비웃기라도 하듯이 연신 손을 벗어났다. 순간 절망감이 솟았지만 이 때 그녀는 사랑하는 남편과 아이들을 위해 감자 요리를 할 수 있게 도와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를 했다. 그랬더니 하나님께서 번뜩 지혜를 주셨다. 도마 위에 감자를 올려놓고 반을 툭 하고 자른 뒤에 그것을 세워 놓으니 감자가 도망가지 않았다. 그 날의 식탁은 세 개의 손가락으로 껍질을 벗겨 만든 감자 요리였기에 더욱 행복했다 한다.

삶의 행복은 먼 데 있지 않다. 이렇게 작은 것에서도 행복할 수 있다. 하나님을 믿었다고 해서 그녀의 삶이 바뀐 것은 없다. 감자와 전쟁을 벌여야 할 만큼 여전히 열악하다. 그러나 그녀의 마음이 바뀌었다. 예수님의 사랑이 산다는 것이 황홀하다는 고백을 할 정도로 그녀를 바꾸어버렸다.


   베를 짜시는 하나님

이종철

   양자됨의 권세

이종철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