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생명 교회
  Home > 말씀이살아있고 > 빛과생명 칼럼  

     
이종철 

요한 웨슬리의 성령체험

요한 웨슬리의 성령체험




감리교 창시자요 위대한 부흥사였던 요한 웨슬리는 성령의 불을 받기 전까지는 평범한 사역자에 불과했다. 개인적으로는 매우 경건한 생활을 했으며 미국에 선교사로 갔던 사람이었다. 그러나 확신과 능력이 없었고 열매가 없었다. 바다의 폭풍에도 두려워했다. 그러던 그가 올더스게이트란 곳에서 모라비안 교도들과 함께 루터의 로마서 주석 서문을 읽다가 성령 체험을 하였다. 그는 그 때의 체험을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1738년 5월 24일자 웨슬리의 일기이다.

“그날 저녁에 나는 올더스게이트 가에 있는 기도모임에 별로 가고 싶은 마음이 없었으나 참석했다. 거기서 어떤 사람이 <루터의 로마서 강해 서문>을 읽고 있었다. 밤 9시 15분 쯤, 그 낭독자가, 우리가 그리스도를 믿을 때 하나님께서 우리 마음에 변화를 가져 오시는 일을 묘사하는 말을 듣는 중에 나는 내 마음이 이상스럽게 뜨거워짐을 느꼈다. 나는 내가 그리스도를 참으로 믿고 있음을 느꼈고 구원을 위해서 그리스도만을 의지한다고 느꼈다. 그리고 주께서 내 모든 죄를 없이 하였다는 확신이 생겼고 나 같은 자의 죄를 다 사하시고 죄와 죽음의 법에서 나를 구원해 주셨음을 확신하게 되었다.”

이것이 바로 ‘올더스게이트의 회심’이라 하며 감리교에서 기념주일로 지키는 유명한 웨슬리의 중생 체험이다. 요한 웨슬리는 그로부터 6개월 후에 페터레인이란 곳에서 철야기도를 하다가 다시 한 번 성령체험을 하였다. 1739년 1월 1일자 웨슬리의 일기이다.

“미스터 홀, 킨친, 잉함, 휫필드, 허친스, 그리고 나의 동생 찰스가 우리의 형제(모라비안) 60여 명과 함께 페터레인 애찬회에 참석하였다. 끊임없이 기도하기를 새벽 3시까지 계속하였다. 그때 하나님의 능력이 우리에게 강하게 임하였다. 많은 사람들이 놀라운 기쁨으로 소리쳤다. 많은 사람들이 땅에 엎드러졌다. 전능하신 하나님의 현존에 경외와 놀라움으로 사로잡힌 우리는 한 목소리로 소리쳤다. ‘오 하나님, 우리는 당신을 찬양합니다. 오 당신은 우리의 주님이십니다.’”

그 이후 요한 웨슬리의 설교에는 놀라운 능력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수만 명의 사람들이 웨슬리의 설교를 듣기 위하여 몰려들었고 그 자리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회심을 했다. 요한 웨슬리가 복음을 전했던 곳에는 술집과 극장이 문을 닫는 일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요한 웨슬리는 “세계는 내 교구다” 하며 그의 생애 동안 말을 타고 25만 마일을 다녔으며, 하루 평균 4, 5회 꼴로 총 42,000회의 설교를 하였다. 요한 웨슬리가 이처럼 열정적으로 복음을 전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가 성령에 사로잡힌 사람이 되었기 때문이다. 웨슬리가 성령을 받기 전에도 그는 구원받은 하나님의 자녀였다. 그러나 성령이 임했을 때서야 비로소 그는 능력 있는 전도자가 될 수 있었다. 우리는 경건훈련과 성경의 지식을 쌓아야 한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불이 붙지 않은 마른 장작은 쓸모없다. 성령은 불이다. 성령의 불이 임할 때 비로소 철을 녹이고 엄청난 능력을 발휘한다.


   금 관에 누운 사람

이종철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이종철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