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생명 교회
  Home > 말씀이살아있고 > 빛과생명 칼럼  

     
이종철 

버킷 리스트

버킷 리스트




지난 2007년도에 개봉되었던 영화 중에 《버킷 리스트》가 있다. 버킷 리스트는 사람이 죽기 전에 꼭 하고 싶은 소원을 적은 리스트를 말한다. 버킷은 양동이란 뜻의 단어인데, 사형수들 발밑에 있던 양동이를 걷어차기 전에 묻던 소원에서 유래되었다는 설도 있고, 양동이에 자기 소원 리스트를 던져 넣었던 데서 유래했다는 설도 있다. 자기 생애에 꼭 하고 싶은 소원을 말한다. 여러분은 어떤 리스트를 작성하겠는가?

이 영화는 뇌종양으로 시한부 인생을 사는 두 사람이 병원에서 우연히 만나면서 시작한다. 한 사람은 종합병원을 소유했지만 가족 간에 사랑이 없는 외로운 부자였고, 다른 한 사람은 평범하지만 행복한 가정을 가진 보통 사람이었다. 이 두 사람이 죽기 전에 꼭 하고 싶은 일들의 리스트를 만들고 그 리스트 대로 하나하나 실행해 나가는 이야기이다. 그들이 작성한 리스트에는 “장엄한 광경 보기, 낯선 사람 도와주기, 눈물 날 때까지 웃기, 최고의 미녀와 키스하기, 오토바이로 만리장성 질주하기, 세렝게티에서 호랑이 사냥” 등의 소원들이 누런 종이에 기록되어 있었다. 이 소원이 이루어질 때마다 그들은 그 리스트에 줄을 그어갔다. 영화의 마지막은 두 사람이 죽고 화장시킨 재를 깡통에 담아 히말라야 전경이 보이는 높은 산에 두며 ‘장엄한 광경 보기’라는 마지막 소원에 줄을 긋는 것으로 끝을 맺는다. 이 영화를 보면서 관객들에게 가족의 사랑, 늘 기분 좋고 기쁘게 살기, 남을 기쁘게 하는 것 등이 가장 소중한 가치임을 깨닫게 된다.

어리석게도 인간은 종말을 앞에 두고서야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인가를 깨닫는다. 우리에게 종말은 쓰나미처럼 닥칠 것이다. 우주적 종말은 기약할 수 없지만 우리 개인의 종말 곧 죽음은 언제든 닥칠 수 있다. 지진이나 쓰나미가 그러하듯 종말은 예상할 수 없는 방식으로 임할 것이고, 미처 달아날 틈도 없이 우리를 덮칠 것이다. 쓰나미가 휩쓸자 모든 것들은 모래 위에 쌓은 것 마냥 허망하게 무너져 버렸다. 우리들이 쌓고 있는 것들은 반석 위에 선 집처럼 무너지지 않을 영원한 것들인가? 물질도 무너질 것이다. 권력이나 명예도 무너질 것이다. 화려하게 쌓은 성전도 무너질 것이다. 주님은 사랑만이 영원하다 말씀하신다. 말씀 순종만이 든든한 반석이라 말씀한다. 선행과 자비만이 좀이나 동록이 해하지 못하고 훔쳐가지 못하는 하늘나라의 보물이라 말씀한다. 예수님을 알고 그 은혜의 품에 거하는 자만이 마지막 심판의 쓰나미를 견딜 수 있다고 말씀한다. 당신은 준비되어 있는가?


   자라지 않는 아이

이종철

   성을 쌓는 자는 망하고 길을 닦는 자는 흥한다

이종철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